실시간뉴스
HOME 세계
日정부, 文 대통령 '중대한 도전' 비판에 "보복조치 아니다"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정례 브리핑서 기존 주장 반복..."보복의 대상에도 해당하지 않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6일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를 한국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보복조치가 아니다”라는 기존 주장을 반복했다.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강도 놓게 비판한 것에 대해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한 수출 관리를 적정하게 실시하기 위해 운용(방침)을 수정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내용을 일관되게 설명해 왔다. (문 대통령의) 지적은 전혀 맞지 않다. 보복의 대상에도 해당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의 이날 발언은 문 대통령의 비판에 대한 일본 정부의 첫 공식 반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대 한국 수출규제와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아울러 스가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는 18일이 일본 정부가 한국에 제안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 중재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위선 인선 시한인 것과 관련, “한국 정부에 대해 국제법 위반 상황의 시정을 포함해 적절한 조치를 조속히 취하고 한일 청구권 협정의 의무인 중재에 응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대로 18일이 되면 국제사법재판소(ICJ)에 제소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정의 질문이나 답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의 근거로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거론한 데 대해 “제재 틀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는 우리 정부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을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