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정치
여야, 日대응 비상협력기구 실무 협의 돌입...세부조건 입장차각 당 사무총장, 이번 주 중 참여 구성원 활동 시기·방향 등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일본의 수출 규제 보복 조치를 범국가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합의한 비상협력기구 설치 문제를 놓고 여야가 본격적인 실무 협의에 돌입한다.

21일 각 당 사무총장은 이번 주 중 회동을 갖고 비상협력기구의 형태, 참여하는 구성원, 활동 시기와 방향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19일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다행히 여야정이 비상협력기구를 만들기로 했다"며 "다음 주부터 사무총장들이 협의해 민관정 협력체를 만드는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비상협력기구에 각 당 정책위의장과 대책기구의 위원장이 참석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사무총장이 모이는 일정은 아직 정확하게 잡히지 않았다”며 “정부 쪽은 협의를 해봐야 하고 각 당의 정책위의장과 대책기구 위원장이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동 의제 및 일정 확정을 위해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수, 바른미래당 임재훈,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자유한국당 박맹우, 정의당 신장식 사무총장)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에서 제안한 ‘민관정 협의위원회’와 비상협력기구의 성격이 같다고 보고 협력할 방침이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장단기 해법을 찾기 위한 대응 시스템으로 ‘민관정 협력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두고 여야 정치권은 물론 재계를 포함한 민관정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비상협력기구가 한시적이나마 범정부적인 기구인 만큼, 입법적·제도적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 성격을 지녀야 한다는 입장이다.

바른미래당 임재훈 사무총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마다 온도 차는 있겠지만 양심과 책임감이 있는 시민단체도 참여할 필요가 있다”며 “다만 조직이 너무 비대해지면 효율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여야 논의를 통해 조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