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신문 생생국회] 이인영 "한국당 불난데 부채질만 하고 있어"
상태바
[공감신문 생생국회] 이인영 "한국당 불난데 부채질만 하고 있어"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07.22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의 이름아래 한 마음 한 뜻으로 결속해야 할 때"
22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참석한 이인영 원내대표 / 박진종 기자

[공감신문] 박진종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은 불난데 부채질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이 “북한팔이도 모자라서 이제는 일본팔이를 하고 있다”고 정부여당을 비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의 이름아래 한 마음 한 뜻으로 결속해야 할 때다. 어제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여당인 자민당이 과반의석을 확보했다. 개헌선에 미달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기에는 상황이 녹록치 않다. 일본의 추가 조치나 사태의 장기화에 우리는 비상하게 대비해야 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사법부의 판결을 공격하는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 행태에 대한 한국당의 인식은 무엇인지 처음부터 묻고 싶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기 위한 추경 없이 89일째 국회에서 추경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한국당 때문이다. 다 함께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정부 비판에만 몰두하고 백태클만 반복한다면, 그것은 액스맨이 되는 길”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