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사회
경찰, '원정 도박-성매매알선 의혹' 양현석 조만간 소환 조사"압수물 분석 끝나는 대로 소환 예정...이번 주는 쉽지 않아 보여"
YG엔터테인먼트 사옥 모습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경찰은 조만간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받는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양 전 대표를 소환할 예정”이라며 “다만 이번 주는 쉽지 않아 보인다”고 19일 말했다.

경찰은 양 전 대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상습도박 혐의를 뒷받침할 단서를 찾는 한편, 도박에 사용됐을 것으로 의심받는 자금의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 등이 회삿돈을 도박 자금으로 빼돌렸을 가능성도있다고 보고 있으나, 아직까지 횡령 혐의와 관련해서는 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해외에서 원정 도박을 하고 ‘환치기’ 수법으로 현지에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이에 지난 17일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 사옥을 압수수색해 자금 입출금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양 전 대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도 입건된 상태다. 그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계좌 분석을 이른 시일 내에 끝낸 뒤 소환조사에서 성매매알선 혐의도 같이 신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책문화·스포츠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