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릴레이식 삭발 계속...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상태바
자유한국당, 릴레이식 삭발 계속...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9.09.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외 주요 인사 14명 삭발 투쟁에 나서...조국 직무정지 가처분 등 검토
19일 국회 본청 앞에서 자유한국당 이만희(왼쪽부터), 김석기, 최교일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공감신문] 김대환 기자=자유한국당 김석기·송석준·이만희·장석춘·최교일 국회의원은 19일 오전 의원총회 직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삭발 대열에 동참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촉구하는 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한국당 박인숙 국회의원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까지 원내·외 주요 인사 14명이 삭발 투쟁에 나선 것이다.

당시 박 의원은 삭발 이유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분노하는 지금, 야당으로서의 책무와 국민의 명령이라고 생각하고 내린 결정”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즉시 조국 장관을 해임하고 국민들께 사과하라”고 말했다.

박 의원의 삭발 이후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난 16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삭발식을 거행, 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황교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과 조국의 사법 유린 폭거가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다음날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과거 운동권 시절 삭발‧단식은 빨갱이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모욕했던 공안 검사들의 말이 생각났다”며 한국당의 삭발 투쟁을 지적했다.

정의당의 비판에도 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 송영선 전 국회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17일 릴레이식 삭발에 동참했다. 다음날에는 한국당 이주영·심재철 국회의원, 차명진 전 의원에 이어 의원 5명과 전 광역단체장 1명이 가세하면서 삭발 동참인원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국당이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대정부 투쟁 효과 극대화를 위해 릴레이식 삭발을 선택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조국 장관의 파면 촉구와 더불어 조 장관의 직무정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조국 파면을 마냥 기다릴 수 없어 금명간 '법무부 장관 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을 검토해 제출하겠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과 바른미래당 지상욱 국회의원은 지난 18일 국회 의안과에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난 18일에는 '법무부 장관 조국 등의 사모펀드 위법적 운용, 부정 입학, 웅동학원 부정축재 의혹 등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조 장관 사퇴·파면 요구를 관철하는 것은 물론, 검찰 수사를 독려하고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을 제고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주장은 법으로 말하면 속도위반 불법 추월, 난폭 불법 운전행위"라며 “정쟁을 위한 국정조사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