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트럼프 “맹인은 트럼프타워에 살지 않는다…점자 없애라”트럼프 그룹 前 부사장, 1980년대 당시 일화 폭로해 “트럼프, 약한 사람 괴롭히기 좋아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빌딩엔 맹인이 살지 않는다며 엘리베이터 버튼 옆 점자를 없애라고 주장했다.

[공감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 자신의 주상복합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시각장애인용 점자를 설치하지 말라며 소리를 질렀다는 사실이 폭로됐다.

12일(현지시간) 버버라 레스 전 트럼프그룹 부사장은 뉴욕데일리뉴스 기명 칼럼과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일화를 전했다.

레스 전 부사장은 건설 부문 책임을 맡고 있었던 1980년 또는 1981년 당시, 트럼프타워의 입주민용 엘리베이터 디자인을 보여주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사무실을 방문했다.

레스 전 부사장은 우드워드의 신간, NYT 익명 칼럼에 대해서도 별로 놀랍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디자인에서 엘리베이터 버튼 옆에 작은 점들이 있는 것을 보고 “이게 뭐냐”라고 물었고, 레스 전 부사장은 “점자”라고 대답했다.

그는 대답을 듣자마자 “당장 없애라”라고 지시했고, 건축가는 “그럴 수 없다. 그건 법으로 정해져 있다”라고 설명했다. 미국장애인법상 엘리베이터 내 점자 설치는 의무로 규정돼 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점자를 없애라. 맹인은 트럼프타워에 살지 않을 것. 그냥 없애라”라며 소리를 질렀다.

이러한 일화를 털어놓은 레스 전 부사장은 “트럼프는 건설 노동자들과 비교해 건축가와 엔지니어를 약하다고 생각했고, 그는 약한 사람을 괴롭히기를 좋아했다. 트럼프도 건축가가 엘리베이터에서 점자를 없애지 못할 거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을 무엇이든 말한다. 나중에 부하들을 책망하려고 일부러 불가능한 일을 하라고 명령했다. 항상 누군가를 해고하겠다고 말했다”라고 주장했다.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는 판매 이틀째 75만 부 이상이 팔린 것으로 확인됐다.

이 폭로는 최근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그린 언론인 밥 우드워드의 신작 ‘공포:백악관의 트럼프’ 출간과 정부 고위 관계자의 뉴욕타임스(NYT) 익명 칼럼 기고 파문에 이어 공개되면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레스 전 부사장은 우드워드 신간, NYT 익명 칼럼에 관해 “그 소식에 대해 놀라지 않았다. 그것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위에서 명령을 따르지 않는 사람들에 의해 쓰였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폭로로 인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그의 성 추문 상대 여성인 전직 포르노 배우 스테파니 클리포드(예명 스토미 대니얼스)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관계를 소상히 밝히는 신간 출간을 예고했다.

클리포드는 지난 2006년 트럼프 대통령과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다음 달 출간될 자신의 책 ‘전면 공개(Full Disclosure)’에서 그 관계에 대한 모든 것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