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美 5개州 비상사태·170만명 대피캐롤라이나 영향권 진입, 해안지대 물 차오르기 시작해…“노스캐롤라이나 파괴할 것”
'재앙적 폭우'가 예상되는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캐롤라이나 영향권에 진입했다.

[공감신문] 미국 동남부 해안지대가 13일(현지시간)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의 직접 영향권에 접어들었다. 플로렌스는 이 지역에 닿은 열대성 폭풍 중 수십 년 이래 가장 강력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버지니아‧메릴랜드‧조지아 5개 주(州)와 워싱턴DC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으며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국립허리케인센터(NHC)에 따르면, 시속 16km 안팎의 속도로 이동 중인 플로렌스는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의 남동쪽 177km 해상을 지나고 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는 동남쪽으로 270km 떨어진 지점이다.

'플로렌스'로 인해 애틀랜틱 비치의 보트 부드와 보드워크 일부가 파괴된 모습.

이날부터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대에는 플로렌스로 인해 강풍이 불고 많은 비가 쏟아지고 있다.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지역인 뉴베른의 도로에는 물이 무릎 높이까지 차오르기도 했다.

캐롤라이나를 중심으로 허리케인 영향권에 접어든 지역은 학교, 사업체, 공공기관이 문을 닫았으며 항공기 1200편이 결항됐다.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이날 오후까지 1만2000건의 단전 신고가 접수됐다.

이동 경로와 속도를 봤을 때 플로렌스는 오는 14일 오전 8시께 노스캐롤라이나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통상 허리케인은 시속 179km 이상이면 카테고리 3등급에 해당한다. 이 카테고리 3~5등급은 ‘메이저급’ 허리케인으로 분류된다. 플로렌스는 메이저급인 4등급에서 ‘일반 허리케인’인 2등급으로 풍속이 감소했다. 하지만 비교적 느린 속도로 따뜻한 해상을 지나면서 오히려 세력이 확대됐다.

CNN 방송은 “카테고리 2등급으로 떨어졌으니 위력이 약해졌을 것이라고 어리석게 착각해서는 안 된다. 카테고리는 단지 풍속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켄 그레이엄 NHC 국장 역시 “폭풍이 클수록, 또 느리게 움직일수록 그 충격은 커지게 된다”라고 말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쿠퍼 주지사는 "이번 허리케인은 노스캐롤라이나를 파괴할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대피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번 플로렌스의 강우량은 생명을 위협하는 재앙적인 규모로 예상되고 있다.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의 일부 지역에는 최대 1m, 해안가에는 4m 높이의 폭풍해일을 몰고 올 것으로 추정된다. 이는 주택 2층까지 미칠 수 있는 높이로 건물 수만 채가 홍수에 잠길 수도 있다.

기상전문가 라이언 마우에는 “플로렌스가 주말까지 캐롤라이나 일대를 맴도는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한다면, 노스캐롤라이나에만 10조 갤런의 폭우가 내릴 것이다. 이는 올림픽 규격의 수영장 1500만개를 채울 수 있는 엄청난 양”이라고 전했다.

직간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조지아‧버지니아‧메릴랜드 주, 워싱턴DC 등이다. 내륙지대인 켄터키, 테네시, 오하이오, 앨라배마는 허리케인발 강우가 예보됐다.

허리케인 또는 경보가 내려진 미국 동부해안 지역에 사는 인구는 540만명으로, 170만명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 허리케인 영향권에 포함되는 인구는 2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해안지대에서 대피하려는 주민들로 도로에서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자택에 머무는 주민들도 적지 않았다.

노스캐롤라이나 쿠퍼 주지사는 “절대로 안심해서는 안 된다. 이번 허리케인은 노스캐롤라이나를 파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