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영국, 직장 내 인종 간 임금격차 공개 의무화 한다민간·공공부문, 내년 법제화…메이 총리 “일터의 불평등 해소, 사회 정의의 문제”
영국 정부가 민간기업 및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인종에 따른 직원들의 임금 격차를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PxHere/Creative Commons CC0]

[공감신문] 영국 정부가 민간기업 및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인종에 따른 직원들의 임금 격차를 공개하는 것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11일 더 타임스, 텔레그래프 등 영국 언론은 “일터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은 사회정의의 문제”라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말을 인용하면서 이러한 소식을 보도했다.

영국은 지난해부터 직장 내 성별 임금 격차 정보를 경고해왔고, 이번 확대 조치는 그러한 정보 공개가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음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메이 총리는 취임 당시부터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표했으며, 이번에는 인종에 다른 임극 격차 해소 방안을 밝혔다.

지난 10일 메이 총리가 공개한 계획에 따르면, 한 직장 내에서 아시아계나 흑인을 포함한 소수민족 출신들이 백인 동료들에 의해 임금을 얼마나 받는지 공개하는 것을 의무로 한다.

메이 총리는 계획을 공개하면서 “소수민족 출신들은 너무 자주 한계에 직면했다는 느낌을 받는다. 투명성을 높이면 기업 이사회도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2016년 취임 당시에도 메이 총리는 ‘발등의 불’인 불평등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강조했으며, 인종에 따른 임금 격차 해소 방안을 밝히면서도 “일터의 불평등을 해소하는 것은 사회정의의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공개 대상 기업은 성별 간 임금 격차 정보와 마찬가지로 250인 이상 기업이 되겠으며, 영국 정부는 내달 말까지 이를 법제화할 예정이다.

런던에서 일하는 공공부문의 소수민족 출신은 백인 동료보다 임금을 최대 38%나 적게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Created by Bedneyimages - Freepik]

올해 초 공개된 자료에 의하면 런던에서 일하는 공공부문의 소수민족 출신은 백인 동료보다 임금을 최대 38%나 덜 받는다.

만약 이런 계획이 실시된다면 군, 경찰, 건강보험인 국민보건서비스(NHS)나 학교 등에서 극명한 차이를 보이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군 장교의 2.4%, 경찰 간부의 3.7%만이 소수민족 출신인 이 분야에서 주요 직책에는 소수민족 출신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현재 영국에서 소수민족 출신들은 생산인구의 12%를 차지하지만 단지 6%만이 관리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다운 기자 | jdw@gokorea.kr

    공감, 그 이상의 가치를 독자와 공유하겠습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