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입법공감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故백남준 대표작 ‘다다익선’ 8개월째 상영중단...방치 안 돼”“15년간 9차례 보수했으나 제대로 된 대응방안 없어...보존방안 마련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

[공감신문] 세계적인 비디오 아티스트로 평가받는 고(故) 백남준 작가의 대표작인 ‘다다익선’이 올해 초 전기누전으로 상영 중단된 가운데, 국립현대미술관의 늑장대응이 도마 위에 올랐다.

11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은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 전시된 ‘다다익선’이 올해 상영중단 전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 아직까지 확실한 대응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다다익선’은 10월 3일 개천절을 상징하기 위해 1003대의 브라운관으로 만든 백남준 선생의 작품이다. 올해 초 상영 중단된 이후 8개월간 복구되지 않고 있어, 이번 개천절은 작품이 꺼진 채로 맞이했다.

고(故) 백남준 작가의 '다다익선'(꺼진 사진) / 이상헌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다다익선 노후화는 작금의 문제가 아니다”며 “지난 2003년 모니터 전면교체가 있었고 그 이후로도 8번이나 수리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립현대미술관은 노후화로 인한 문제점을 충분히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불이 다 꺼질 때까지 제대로 된 대응방안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고(故) 백남준 작가의 '다다익선'(켜진 사진) / 이상헌 의원실 제공

이 의원은 “TV 브라운관 수명이 10년가량인 것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며 “수차례 수리 때마다 이대로는 다시 꺼질 수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예측 가능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많은 국민이 아끼는 다다익선이 불 꺼진 상태로 오래 방치되지 않도록 해달라”며 “앞으로는 늑장대응하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 쓰고, 이외 다른 미디어아트 작품 보존방안을 강구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입법공감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