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뉴스
HOME 세계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대 "주말 시위 다시 열 것"…'유류세 인상 보류'에도 시위 계속프랑스 정부, '노란조끼' 시위로 조세정책 추진 난항
프랑스 '노란 조끼 '시위가 이번 주말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공감신문] 유안나 기자=프랑스 마크롱 정부가 유류세 인상 조치를 6개월 유예한다고 발표했음에도, ‘노란조끼’ 시위는 이번 주말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A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지난 4일(현지시간) 최근 수십 년 사이에 벌어진 최악의 대규모 시위 사태에 굴복해 애초 내년 1월 시행예정이었던 '유류세 인상' 조치를 6개월 미루겠다고 밝혔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이날 TV로 생중계된 대국민 담화에서 “나라의 단합을 위험에 빠트리면서까지 부과해야 할 세금은 없다”며 중산층을 위한 조치를 찾아보겠다는 의사를 표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정부의 조치가 “너무 늦었다”고 비판하며 유류세 인상 유예가 아닌, 기존 인상분의 전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입장으로 정부 조치가 시위를 잠재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 측은 지난 4일(현지시간) 유류세 인상 조치를 6개월 늦추겠다고 밝혔다.

앞서 필리프 총리는 3주 전까지만 해도 화석연료 사용 축소에 목적을 둔 조세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하지만 노란조끼 시위의 폭력도 점차 거칠어지고 구급대원들과 학생 등 세대와 이념을 넘어 확산하자 현 정부로서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수 없게 됐다.

프랑스 '노란조끼' 시위는 지난 1일(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와 에투알 개선문 등 파리 최대 번화가에서 벌어졌다.

파리 시위는 복면을 쓴 무리가 금속으로 된 막대기와 도끼 등을 들고 거리로 나서 차량과 건물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 사태로 번졌다. 샹젤리제 주변의 상점은 약탈당하고 차량은 불태워졌으며, 파리 개선문은 낙서가 새겨지고 훼손되는 피해를 봤다.

파리 개선문에는 '마크롱은 퇴진하라'는 낙서가 새겨졌다.

노란조끼 시위가 격화하면서 지난 주말 파리에서는 130명 이상이 다치고 412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 관리들에 따르면 이번 파리 시위로 모두 4명이 사망했다.

노란조끼 시위대의 대변인 격인 벤자맹 코시는 “프랑스인들은 과자 부스러기를 원하는 게 아니라 빵을 원한다”면서 그동안 올려온 유류세를 원상복구 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노란조끼 시위대 대변인인 에릭 드루에는 필리프 총리 담화에 실망감을 밝히며 "토요일인 오는 8일 파리에서 다시 시위를 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공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TV·뮤직·영화 | 교양공감
여백
여백
시사공감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